Maintenance window scheduled to begin at February 14th 2200 est. until 0400 est. February 15th

(e.g. yourname@email.com)

Forgot Password?

    Defense Visual Information Distribution Service Logo

    8th FW recognizes 50 years of the F-16

    F-16s take flight at Kunsan AB

    Photo By Staff Sgt. Jovan Banks | A U.S. Air Force F-16 Fighting Falcon assigned to the 35th Fighter Squadron takes off...... read more read more

    SOUTH KOREA

    01.24.2024

    Story by Capt. Kaylin Hankerson 

    8th Fighter Wing

    KUNSAN AIR BASE, Republic of Korea -- Jan. 20, 2024, marked the 50th anniversary of the F-16 Fighting Falcon’s first flight and its addition as a U.S. Air Force platform. Also popularly known as the ‘Viper,’ the F-16 has been used in every major American conflict since its onboarding in 1974. A half-century later, the F-16 now makes up approximately 50% of USAF fighter jet inventory and has become one of the most recognizable fighter jets globally.

    The Fighting Falcon made its way to the 8th Tactical Fighter Wing (redesignated the 8th Fighter Wing in 1992) at Kunsan Air Base, Republic of Korea, in 1981; the first overseas unit to receive the platform. Today, the 8 FW’s two flying squadrons, the 35th & 80th Fighter Squadrons, are still utilizing Block 40 F-16s to maintain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support the prosperity of the ROK.

    As the 8th FW’s sole aircraft platform, the F-16 has participated in countless exercises, represented the United States on international stages, and even made recent history in 2023 by participating in the first-ever trilateral aerial exercise between U.S., ROK and Japanese forces.

    “The fight is evolving, the threat is evolving, and fortunately, so is the F-16,” said Col. Matthew C. Gaetke, 8th Fighter Wing commander. “Flying the F-16 throughout my career has been an incredible experience, and looking forward with the new capabilities from the PoBIT upgrade and with the young pilots we have now doing things I never did as a wingman, the Viper will play an incredible role in the Future Fighter Force.”

    ---

    미 공군 제 8 전투 비행단, F-16 의 50주년 기념

    군산 미 공군 부대, 대한 민국 – 2024년 1월 20일, F-16 파이팅 팔콘의 첫 비행과 미 공군 플랫폼으로서 추가 50주년을 기념했습니다. 또한 일반적으로 ‘바이퍼’라고도 알려져 있는 F-16 은 1974년 합류한 이래로 모든 주요한 미국 전투에 참가 해왔습니다. 반 세기가 지난 현재 F-16은 미 합중국 공군 전투기의 약 50프로를 구성하고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 가장 눈에 띄는 전투기들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파이팅 팔콘은 1981년 대한 민국, 군산 기지의 제 8 전술 전투 비행단 (1992년에 제8 전투 비행단으로 다시 지정된) 으로 진출했습니다; 그 플랫폼을 받은 최초의 해외 부대입니다. 오늘날, 제 8 전투 비행단의 두 비행 대대인 제 35 & 80 비행 대대가 블록 40 F-16들을 운용하며 한반도의 평화 유지와 대한 민국의 번영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제 8 전투 비행단의 단독 전투기 플랫폼으로서, F-16은 셀 수 없이 많은 훈련에 참여 했으며, 국제 무대에서 미 합중국을 대표하고, 최근 2023년에는 사상 최초 한국, 미국 일본 3개국간 공중 훈련에 참여했습니다.

    “전투와 위협은 진화하고 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F-16 또한 진화하고 있습니다,” 제 8 전투 비행 단장 매튜 캣키 대령(Col. Matthew C. Gaetke) 이 말했습니다. “제 경력 내내 F-16을 비행하는것은 놀라운 경험이었습니다. PoBIT (Post Block Integration Team)업그레이드를 통한 새로운 성능들을 기대하며, 제가 하지 않았던 것들을 해내고 있는 우리 조종사들과 더불어, 바이퍼는 미래 전투기 전력에서 놀라운 역할을 수행할 것입니다.”

    LEAVE A COMMENT

    NEWS INFO

    Date Taken: 01.24.2024
    Date Posted: 01.23.2024 22:23
    Story ID: 462313
    Location: KR

    Web Views: 202
    Downloads: 0

    PUBLIC DOMAIN